FILMOGRAPHY

C6415_00.jpg

 
권칠인||엄정화(동미 역), 이범수(정준 역), 장진영(나난 역), 김주혁(수헌 역)||로맨스||grade_15||110||2003-07-11||급하다고 아무거나 먹지말자.||급하다고 아무거나 먹지말자.
나는 오늘, “짤렸다”

29살 나난. 머리에 동전 크기만한 원형 탈모를 발견한, 불길함이 엄습하는 어느 날. 몇 년째 믿고 사귀던 애인이 던지는 일방적인 한마디, ‘우리 그만 헤어져.’ 하늘이 무너져도 솟아날 구멍이? …없다. 회사에는 떡 하니 붙은 좌천 공고. “디자이너 나난 레스토랑 매니저” 이건 바로 회사에서도 짤리는 소리. ‘아, 억울해. 이대로 당할 수 만은 없다.’ 심호흡 한번 크게 하고 입술을 꽉 물고는 상무실을 박차고 들어간다.

나는 오늘, “그 남자의 바지를 벗겼다”

나난의 친구인 워킹우먼 동미. 오는 남자 마다 않고 가는 남자 잡지 않는 자유롭고 개방적인 그녀. 하지만 화통한 성격으로 일도 잘하고 이성,동성 친구 많은 멋진 gril이다. 이런 그녀에게 회사 일을 빌미로 느끼하게 작업을 걸어오는 팀장이 있었으니. 어느 날 회의실에서 작업을 거는 팀장, 그러자 동미는 “저도 팀장님을 위해 특별히 준비한 액션 플랜이 있는데… “라며 그의 바지를 벗기고…

나는 오늘, “그녀의 향기를 느낀다”

동미의 룸메이트이자 나난의 불알친구 정준. 착한 남자 정준이 여우 같은 어린 여자에게 ‘딱’걸려서 허우적 대고 있다. 결혼은 돈많은 남자랑, 연애는 착한 정준이랑 한다는 어린 그녀. 그녀의 말에 동미와 나난은 한마다. “야야, 정신차려! 넌 그냥 단물 빨리는 껌이야!” 애꿎은 친구들에게 벌컥 화도 내보지만 답답한 건 바로 정준. 그녀와 힘든 줄다리기를 계속하던 그 어느날, 정준은 동미에게서 그녀의 향기를 느끼게 되고!

뿌니^^* 2007-02-13 17:23

넘 잼나게 봤던영화 ....여우주연상은 원래 언니껀데 ....쩝....||10

ⓙⓞⓨⓕⓤⓛ™ 2007-02-19 20:04

누가? 누가누가?? 보라고 해서 본영화.. 그래서 누난지도 알게 됐고~ ㅎ

중국에서 지금도 가끔 보는 영화예요~!!||10

우비‡ 2007-03-12 12:58

잼난영화 ,,,,,누나가 메인이엿음 더좋앗을 영화||9

☆행쓰★ 2007-10-01 17:36

감상평을 먼저 입력하시고, 평점을 선택해주세요^-^||10

김동진 2009-06-06 18:05

쇼킹해던 작품 엄정화씨의 이미지로 처음 대하는 왠지 색달ㄹ라던 영화였던 기억이

배우의 변신 [여자의 변신] 은 무죄 라구들 하나요||10
서버에 요청 중입니다. 잠시만 기다려 주십시오...